눈물 어린 세븐틴 승관의 '2023 마마 어워즈' 대상 수상 소감 || 엘르코리아 (ELLE KOREA)
STAR

눈물 어린 세븐틴 승관의 '2023 마마 어워즈' 대상 수상 소감

이인혜 BY 이인혜 2023.11.30
〈2023 마마 어워즈(MAMA AWARDS)〉가 막을 내렸습니다. 〈2023 마마 어워즈〉는 지난 28일과 29일에 걸쳐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됐는데요. 대상은 방탄소년단과 뉴진스, 세븐틴에게 돌아갔어요. 방탄소년단은 4개 대상 중 하나인 '월드와이드 아이콘 오브 디 이어' 주인공이 됐고요. 앞서 멤버들이 연이어 입대 소식을 전하는 등 군백기를 보내는 만큼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막내 정국이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보내왔죠. 정국은 영상에서 "오늘 다 같이 만나지 못해서 아쉽지만 더 큰 하나가 되어서 만나지 않겠나. 그때까지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냈으면 좋겠다"라면서 완전체 활동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다음으로 뉴진스는 대상 트로피 4개 중 2개(아티스트 오브 디 이어, 송 오브 디 이어)를 품에 안으며 대세 걸그룹임을 입증했습니다.
 
 
세븐틴은 대상 중 하나인 '앨범 오브 디 이어'를 탔습니다. 이들은 데뷔 9년 만에 누리게 된 대상에 기쁨과 감동의 눈물을 쏟았습니다. 멤버 승관은 소감을 전하던 중 "올 한 해 진짜 다사다난했는데 저희 팀을 사랑해주고 응원해줬던 제 친구 빈이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라면서 故 아스트로 문빈을 향한 그리움을 전해 뭉클함을 안겼습니다. 승관은 지난 4월 세상을 떠난 문빈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바 있어요. 당시 문빈의 소식은 팬들은 물론 많은 연예계 동료들에게도 큰 충격을 줬고요. 실제로 이날 현장에서 승관의 수상 소감을 접한 동료 가수들도 문빈과의 추억을 떠올리는 듯,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세븐틴 문빈

관련기사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