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이 쏘아 올린 기상천외한 챌린지가 뭐길래? || 엘르코리아 (ELLE KOREA)
CULTURE

'서울의 봄'이 쏘아 올린 기상천외한 챌린지가 뭐길래?

스트레스 지수, 누가 누가 더 높나.

박지우 BY 박지우 2023.11.27
지난 22일 개봉한 영화 〈서울의 봄〉이 화제입니다. 12.12 군사 반란을 모티프 삼은 이번 작품에서는 배우 정우성과 황정민이 무려 7년 만에 호흡을 맞췄죠. 영화는 개봉 5일 만에 무려 관객 수 18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연일 호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이색적인 챌린지까지 등장했는데요.
 
주인공은 바로 심박 수 인증 챌린지입니다. 〈서울의 봄〉은 전두환을 비롯한 신군부 세력이 서울에서 벌인 군사 반란과 이를 막기 위한 사람들 간의 긴박한 9시간을 그린 영화죠. 작중 무기력한  군 수뇌부의 모습에 분노한 이들이 스마트 워치를 통해 측정한 시간별 스트레스 지수를 공유하기 시작하면서 챌린지는 일파만파 퍼져 나가기 시작했는데요.
 
실제로 한 관객의 그래프는 약 2시간의 러닝타임에 걸쳐 가장 높은 수치임을 가리키는 빨간색으로 물들기도 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1979년 발발한 12.12 군사 반란이 영화화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많은 이들이 잊고 있던 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며 이 같은 챌린지가 유행하는 것으로 풀이되는데요.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챌린지이지만, 오히려 이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할 역사를 환기한다는 점에서 ‘내 돈 내 산 스트레스’ 챌린지는 영화와 더불어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Keyword

Credit

    에디터 박지우
    사진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Unsplash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