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같은 호수 섬에서 펼쳐진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물빛 판타지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동화 같은 호수 섬에서 펼쳐진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물빛 판타지

양윤경 BY 양윤경 2023.11.09
신화 속 인물들의 조각으로 웅장함을 더하는 이솔라 벨라의 정원.

신화 속 인물들의 조각으로 웅장함을 더하는 이솔라 벨라의 정원.

 
알프스산맥의 남쪽 기슭,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 주와 롬바르디아 주 사이에는 여의도 면적의 70배가 넘는 거대한 호수가 자리 잡고 있다. 레이크 마조레, 이탈리아어로 ‘큰 호수’라는 뜻이다. 호수가 워낙 크다 보니 호수 섬도 여럿이다. 가장 커서 어머니 섬이라 불리는 ‘이솔라 마드레’, 작은 어촌마을이 있는 어부의 섬 ‘이솔라 수페리오레’, 그리고 가장 아름다운 섬 ‘이솔라 벨라’ 등. 지난 5월, 이탈리아에 봄기운이 한창 무르익었을 무렵 이솔라 벨라에서 루이 비통의 2024 크루즈 컬렉션이 열렸다. 이솔라 벨라는 밀란의 유서 깊은 귀족 보로메오 가문이 소유한 섬이다. 
 
루이 비통이 이번 크루즈 컬렉션을 통해 새롭게 선보인 반달 모양의 백.

루이 비통이 이번 크루즈 컬렉션을 통해 새롭게 선보인 반달 모양의 백.

 
매년 호수 섬을 비롯한 마조레 호수 일대에서 보로메오 가문이 주최하는 다양한 문화 행사가 열리지만, 특정 브랜드에 섬의 문을 열어준 건 이번이 처음.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이번 크루즈 컬렉션을 위해 근사한 정원이 있는 건축물을 고르고 또 골랐다는 후문이다. 2023년의 소크 생명과학연구소, 2022년의 악스 마죄르가 그랬듯 이국적인 장소에 얽힌 히스토리를 해석하고 이를 영감의 원천으로 활용해 온 그 아닌가. 이솔라 벨라는 니콜라 제스키에르를 단숨에 사로잡았으리라. 이솔라 벨라 안에는 계단식으로 조성한 정원이 있다. 
 
왕관과 투구를 형상화한 다양한 디자인의 헤드피스들이 등장했다.

왕관과 투구를 형상화한 다양한 디자인의 헤드피스들이 등장했다.

 
벨벳같이 잘 관리된 푸른 잔디와 삼나무, 오렌지나무, 레몬나무, 월계수와 동백, 그 사이사이 세워진 오벨리스크와 신화 속 인물의 조각상, 보로메오 가문의 상징인 유니콘 조각 등은 그 자체로 동화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이 아름다운 정원에서 석양이 내리는 하늘을 배경으로 쇼를 준비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쇼 시작을 몇 시간 앞두고 이솔라 벨라에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지금의 정원 배경 크루즈 컬렉션 사진은 비가 내리기 전에 미리 찍어둔 것이다. 
 
 비가 내리기 전 이솔라 벨라의 정원에서 미리 촬영한 루이 비통의 2024 크루즈 컬렉션.

비가 내리기 전 이솔라 벨라의 정원에서 미리 촬영한 루이 비통의 2024 크루즈 컬렉션.

 
재밌는 사실은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쇼 노트에 ‘지상의 불가사의를 발견하기 위해 물 위의 삶을 저버리는 불안정한 이들의 현대적인 이야기’라고 언급된 부분이다. 폭우가 내리는 날씨마저 그의 계산에 들어 있었다는 듯. 비를 뚫고 수많은 셀러브리티와 프레스, VIP들이 속속 보로메오 빌라에 도착했다. 한국에서는 스트레이키즈의 필릭스가 참석했고(이후 그는 루이 비통 앰배서더가 됐다), 패션쇼가 있기 며칠 전 칸영화제에서 루이 비통 블랙 가운을 근사하게 소화했던 케이트 블란쳇을 비롯해 엠마 스톤과 레아 세이두, 알리시아 비칸데르 등 루이 비통이 아끼는 50여 명의 셀러브리티가 이솔라 벨라에 모였다. 라파엘로, 코레조, 티치아노 등 이탈리아 화가들의 명화들이 걸려 있는 웅장한 보로메오 빌라가 일순간 조용해지고 쇼를 알리는 음악이 흐르기 시작했다. 
 
아치라이트의 뒤를 이을 스포티한 무드의 하이톱 운동화. 농구화와 스쿠버용 삭스를 섞어놓은 듯한 디자인이다.

아치라이트의 뒤를 이을 스포티한 무드의 하이톱 운동화. 농구화와 스쿠버용 삭스를 섞어놓은 듯한 디자인이다.

 
 이솔라 벨라의 정원은 대칭적인 디자인의 이탈리아식 정원으로 나무와 꽃, 그리고 물이 조화를 이룬다.

이솔라 벨라의 정원은 대칭적인 디자인의 이탈리아식 정원으로 나무와 꽃, 그리고 물이 조화를 이룬다.

 
컬렉션의 첫 번째 룩은 쇼 노트를 그대로 투영한 방수 네오프렌으로 만든 것이었다. 호수의 푸른 물빛과 아가미 같은 모양의 칼라, 웨트 수트를 연상시키는 지퍼 디테일이 눈에 띄었다. 뒤이어 호수 속 생명체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지느러미 같은 패턴의 네오프렌 재킷과 드레스, 다이빙 고글이 등장했다. 지상에 올라온 인어공주 아리엘이 다이빙 수트를 걸친 모습이랄까. 물고기의 비닐을 겹쳐 만든 듯한 토트백도 있었다. 런웨이 중반에는 갑옷처럼 보이는 단단한 재킷과 투구에서 영감받은 헤드피스가 대거 등장했다. 
 
 이탈리아어로 ‘아름다운 섬’이라는 뜻인 이솔라 벨라의 전경. 거대한 마조레 호수에 위치한 호수 섬이다.

이탈리아어로 ‘아름다운 섬’이라는 뜻인 이솔라 벨라의 전경. 거대한 마조레 호수에 위치한 호수 섬이다.

 
셔링으로 볼륨을 준 르네상스 슬리브의 톱과 스터드 디테일, 보석을 박은 것처럼 보이는 톱은 웅장한 빌라와 잘 어울렸다. 쇼의 피날레가 가까워질수록 런웨이는 꿈결 같은 컬러의 살랑거리는 드레스로 채워졌다. 파도 모티프를 비즈로 장식한 블라우스, 노을이 지는 호수의 포말을 닮은 더스티 핑크 컬러의 시폰 드레스, 잔잔한 물결을 형상화한 에메랄드그린 드레스 등.  쇼가 끝나고 여운은 한동안 이어져 이솔라 벨라에 온 손님들은 쉽사리 섬을 떠나지 못했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른 뒤 배가 한두 척씩 섬을 떠나기 시작할 때까지도 비는 잦아들 줄 몰랐다. 아리엘과 그의 언니들은 빗줄기로 촉촉해진 섬의 정원 어딘가에 걸터앉아 흐뭇하게 이번 쇼를 감상하지 않았을까. 이솔라 벨라 섬의 아름다움에 한껏 취해서 말이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양윤경
    Courtesy Of Louis Vuitton
    아트 디자이너 김려은
    디지털 디자이너 장정원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