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화보 장인 엘르가 포착한 정우성-신현빈의 시간 || 엘르코리아 (ELLE KOREA)
STAR

커플화보 장인 엘르가 포착한 정우성-신현빈의 시간

올가을 최고의 멜로기대작! 사랑한다고 말해줘의 두 사람.

이마루 BY 이마루 2023.10.27
  
 
 
11월 방영 예정인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의 두 주연, 정우성신현빈이 〈엘르〉와 만났다. 손으로 말하는 화가 차진우(정우성)와 마음으로 듣는 배우 정모은(신현빈)의 소리 없는 사랑을 담은 작품인 만큼 화보 또한 눈빛으로 소통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영화적으로 그려내는 것에 집중했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작품에 대해 묻는 질문에 “수어는 은유일 뿐, 이 작품은 사랑하는 사람들끼리의 소통에 대한 이야기다. 우리가 공유하는 언어라는 테두리 안에서 과연 소통이 얼마나 완벽하게 이뤄질 수 있는지 그 질문을 멜로라는 외피와 남자 주인공이 가진 청각장애라는 특성을 빌어 표현한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신현빈 또한 “극중 모은과 진우의 나이가 30대 40대다. 누군가에게 호감이 간다고 해서 순수하고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는 상황도, 나이대도 아니다 보니 머뭇거리게 되고 그래서 내리게 되는 선택들에 대해 촬영하는 내내 다 함께 섬세하게 생각하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소통에 대한 드라마라 그런지 소통이 매우 활발하다”라고 답하며 극 중 오갈 다채로운 감정의 교류를 암시하기도 했다.
 
상대 배우와의 호흡에 관해서는 정우성은 “모은은 계속 용기를 내서 다가온다. 지난 사랑의 아픔을 극복하지 못하는 진우의 마음을 뚫고 들어와야 하기에 (신)현빈 배우의 역할이 어려운 것 같다.”라고 답했다. 덧붙여 “지금도 촬영하면서 어려운 작품이라는 것을 매일 느낀다. 그래서 이 작품을 선택하고 함께해주는 모든 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다”라는 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신현빈은 “정우성 선배라면 다 보듬고 받아 줄 거라는 생각을 하긴 했다. 사실 본인도 대사가 없다는 것은 배우로서 큰 무기를 뺏기고 나오는 것인데 ‘당연히, 뭐든지 받아주겠다’고 하시더라. 선배에 대한 신뢰나 기대가 없었다면 출연을 결심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상대방에 대한 깊은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11월 첫 방영될 예정이다. 소통의 아름다움을 깊이있게 보여줄 배우 정우성과 신현빈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웹사이트(www.elle.co.kr)에서, 두 사람의 케미를 포착한 유튜브 필름은 엘르 유튜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이마루
    사진가 안주영
    스타일리스트 김혜정(정우성) / 김미현(신현빈)
    헤어 스타일리스트 임해경(정우성) / 소피아(신현빈)
    메이크업 아티스트 배경란(정우성) / 한나(신현빈)
    어시스턴트 이의영
    디지털 디자이너 장정원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