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각과 시각을 모두 만족시켜주는 신상 디퓨저 7 || 엘르코리아 (ELLE KOREA)
BEAUTY

후각과 시각을 모두 만족시켜주는 신상 디퓨저 7

'센테리어' 디퓨저.

김선영 BY 김선영 2023.10.10

Guerlain

 오렌지꽃이 만발한 나무 그늘 아래서 몸을 뉜 채 쉬고 있는 모습을 상상해 보라. 바람에 풀잎이 스치고, 바람결을 따라 코끝을 맴도는 은은한 오렌지 향기를 감각적으로 구현해 냈다. 라르 드 비브르 컬렉션 디퓨저, 팔레 오랑쥬, 200ml 17만5천원.
 
 

Maison Margiela

갓 세탁한 침대 시트를 탁탁 털어 따스한 햇살 아래 널어놓았을 때의 포근한 향을 담았다. 드레스 룸에 두고 사용하면 옷에서 향이 은은하게 배어나 만족스럽다. 레플리카 레이지 선데이 모닝 디퓨저, 185ml 15만원.
 
 

Trudon

마리 앙투아네트의 퍼스트 메이드였던 제네비에브 도순 백작부인이 쓴 〈왕비의 의상에 관한 기록〉에서 영감을 받았다. 왕비가 좋아했던 장미를 오마주해 보틀 컬러부터 향까지 화려하고 농염한 장밋빛 무드를 품었다. 디퓨저 튈르리, 350ml 31만원.
 
 

Diptyque

쌉싸래한 무화과 향에 포근한 우디 향이 어우러져 가을 정취에 잘 어울린다. 빛이 닿는 면마다 프리즘처럼 각기 다른 반짝임을 선사하는 보틀은 공간에 놓아두는 것만으로 인테리어 효과를 준다. 리드 디퓨저, 휘기에, 200ml 27만8천원.
 
 

Culti

창립자의 어린 시절, 매일 집 앞으로 배달되던 우유병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보틀과 단풍나무 캡이 인상적이다. 어스름이 채 가시지 않은 새벽녘, 맨발로 모래사장을 거닐며 바닷가를 산책하는 듯한 기분이 느껴진다. 500ml 15만9천원.
 
 

Molton Brown 

상큼한 오렌지와 베르가못, 달콤 쌉싸래한 네롤리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향으로 재활용 종이를 사용한 단상자와 크루얼티 프리 인증 등 착한 소비를 이끄는 요소로 가득하다. 오렌지 & 베르가못 아로마 리즈, 150ml 8만3천원.
 

Juliette Has a Gun

깨끗한 향 덕분에 향수의 베이스 노트로 많이 사용되는 ‘세타록스’를 담은 클린한 향으로 어떤 공간과도 잘 어우러진다. 낫 어 홈 디퓨저, 200ml 11만5천원.

Keyword

Credit

    에디터 김선영
    사진가 장승원
    아트 디자이너 구판서
    디지털 디자이너 오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